공 준 2011.09.27 14:01


26일 월요일 서울 피카데리 극장에서 영화 「오늘」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. 「집으로」, 「미술관 옆 동물원」의 이정향 감독은 유가족들의 분노를 변두리로 몰아내고 단 하루만이라도 나를 위해 산다면 그 분노에서 벗어나서 살인 사건을 겪기 전 자신의 인생으로 돌아갈 수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에서 영화를 만들게 됐다고 전했다.




 




 






 





 








 










김민관 기자 mikwa@naver.com
Buzz this
me2DAY

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mikwa@naver.com

[예술 현장에 대한 아카이브와 시선, 온라인 예술 뉴스 채널 Art Scene]
<Copyright ⓒ 2009 아트신 뉴스 -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>

맨 위로